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8. 19. 14:55





사무실에서 동전을 정리하다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예전 기사에서 10원 동전 재료가격이 10원 보다 더들어서 10원을 만들면 손해를 본다는 내용이 생각나 구 10원 동전 재료 가격을 계산해 보았습니다.

만들어진 연도에 따라 다르지만 구 10원 동전은 보통 동 65% 아연 35%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무게가 4.06g이니 구 10원 동전에는 동 2.639g 아연 1.421g이 들어있습니다.




오늘자 런던금속거래소의 구리 가격을 보면 톤당 6155달러로 환율을 1250원이라고 하면 톤당 7693750원 1g당 약 7.7원입니다. 구 10원 동전에는 구리가 2.639g 들어있음으로 구 10원 구리의 가격은 약 20.3원입니다.



아연의 경우는 톤당 1775달러 환율 계산하면 1g당 약 2.22원입니다. 구 10원 동전에는 아연이 1.421g 들어있음으로 구 10원의 아연 가격은 3.15원입니다.


구 10원의 구리와 아연의 가격을 더하면 재료비만 23.45원 입니다. 구리와 아연의 분리만 쉽다면 구 10원 동전은 녹여서 재료로 쓰는 편이 이익이겠네요.

그러나 화폐훼손은 불법입니다. 10원의 가치보다 더 비싼 구 10원 짜리 동전 장농에서 꺼네 유통 많이 시켜야 겠습니다.



추가

100원의 경우는 얼마일까요? 100원의 무게 5.42g 구리 75% 니켈 25%입니다. 니켈 톤당 가격이 19875달러 1g당 24.84원이니 100원의 구리값  30.26원 니켈값 33.66원 더하면 63.92원 되네요.


추가

500원의 무게는 7.7g이고 성분비는 100원과 같습니다. 계산하면 500원 재료비는 90.8원이네요.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아름다운시끼

    아주 재미있는 글이군요!!! 그럼 5백원짜리는 3배정도는 더 들겠네요?

    2009.08.19 19:3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Loquacity

    바로 그것이 새 십원짜리가 나온 이유죠. 액면금액보다 더 비싼 재료비...

    2009.08.20 02:20
  3.  Addr  Edit/Del  Reply 새 10원은 어디다가씀?

    공중전화도 안돼... 자판기도 안돼... 대체 뭐에다 쓰라구 유통시키는지 알수가 없음... 그냥 국가에서 없앨순 없으니 버린다 생각하고 유통시키는 돈같다는 생각이...

    2009.08.20 02:34
  4.  Addr  Edit/Del  Reply 안씨..

    이것을 이해하려면 경제학에서 주조차익을 알아야 합니다. 즉 발행하는 금속화폐나 종이화폐의 가격보다 생산비를 더 적게 들여 차익을 남기는 것이지요,,, 현재와 같이 금융이 발달하지 않았던 과거에는 이러한 주조차익은 지배층의 중요한 권력이었습니다. 그런데 한가지 중요한것이 이 주조차익을 좋다고 남발하면 안되었습니다. 물가상승의 압박이 있었던 거죠..특히나 금본위제와 연관되었던 세력들은 더더욱 조심해야 했습니다. 현재는 신용창출을 통해 돈이 풀리기 때문에 주조차익을 얻는다고 본원통화를 마구 찍어내면 과거보다 엄청난 인플레이션 압박이 있습니다. 참고로 10원짜리가 아직도 쓰이는 이유는 5만원화폐의 발행의 반대의견과 비슷합니다. 10원이 시중통화의 최소단위인데.. 만약 없어지면 50원이 그것을 대체하게 됩니다. 이렇게 단위가 올라가버리면 물가상승의 압박이 있습니다. 비슷하게 5만원이 생기면 심리적으로 돈의 단위가 커서 물가상승을 자극합니다. 대충 여기서 그만...

    2009.08.20 05:21
  5.  Addr  Edit/Del  Reply 근데

    10원짜리 모아다가 금속으로 팔면 화폐법 위반아닌가요?

    2009.08.20 13:34

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8. 18. 17:31

혈액형 인간학의 역사

 

20세기 초 유럽에서 유행하는 학문 중에 우생학이란 것이 있었다. 주로 백인종이 다른 인종보다 우월하다는 것을 학문적으로 입증하려 한 것들이었다. 거기에 새롭게 ABO식 혈액형 지식이 도입되면서, A형이 우수하고 B형은 뒤떨어지며, 따라서 B형이 비교적 많은 아시아인들은 원래 뒤떨어진 인종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독일의 듄겔박사도 이런 걸 다루기 시작했고, 거기에 유학 가있던 일본인 의사 하라에 의해 이 주장이 일본에 들어왔다.
그 영향을 받아 1927년 8월 심리학자 후루카와가 자기 친척, 동료, 학생 등 319명을 조사해 <혈액형에 의한 기질연구>라는 논문을 일본심리학회지에 발표한 것이 이 모든 이야기의 시작이다. 물론 일본은 황인종의 나라이니만큼 차마 인종간의 우열기준으로 사용하진 못했고, 그 대타로 성격을 나누는 기준으로 바뀌었던 것이다.
이 설은 그다지 지지를 얻진 못하고 일단 사라졌으나 전후 이 설의 영향을 받은 작가 노오미(能見)의 책(1971년)이 인기를 얻으면서 <혈액형 인간학>이 유행을 일으켰다. 물론 이 작가가 무슨 엄밀한 통계조사 등을 한 건 아니고 자기가 작가생활을 하면서 만나본 사람들을 관찰한 결과 이렇게 보였다는 식이었다.
저자인 노오미는 혈액형 인간학의 교조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인데, 이 이후로 이 사람의 책, 그 아들의 책, 그걸 베낀 책들이 이 이론을 그대로 받아썼다. 과학적 근거는 물론 거의 없다. 그냥 이 사람의 '느낌'으로만 써재낀 3류 소설 정도이다.
이후 이 말도 안되는 이론은 여성지 등을 중심으로 궁합문제, 직업문제, 대인관계, 학습법 등으로 응용되고 온갖 파생 상품들도 생겨나게 된다. 80년대에 들어오면서 여러 학자들의 비판으로 그 붐이 가라앉긴 했지만, 아직도 많은 잡지와 책 등이 나오고 있고 점쟁이들도 장사에 이용하고 있다.
이 이론이 우리나라에는 다른 엉터리 과학이론들과 마찬가지로 이 일본의 혈액형관련 서적들이 번역, 인용되면서 대중들 사이에 널리 퍼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아직도 서점에 있는 <혈액형>과 관련된 책 중에 노오미 이름의 책들이 많다.
지금은 그냥 가볍게 여기는 혈액형 인간학이지만 그 역사는 이렇게 엉터리 과학이론의 극치였던 우생학에서 시작되었고 단지 구분의 기준이 되었던 <인종>이 일본으로 넘어가 <성격>이라는 기준으로 껍떼기만 바뀌었을 뿐이다.

서양인은 대부분 A형과 O형이고, B형과 AB형은 10% 정도 밖에 없어 혈액형으로 사람을 나누는 유행 자체가 없으며, 나치스의 만행을 경험한 유럽인들은 혈액형으로 따지는 인간학을 우생학의 망령으로 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일본과 한국은 혈액형이 네 가지로 골고루 나눠진 편이라 아직 이 쓰레기 같은 구분법이 남아있는 것 같다.
일본에선 "이런 건 외국에 없는 엉터리 이론이니 괜히 외국인에게 그런 얘기해서 망신당하지 말라"는 충고도 있고, 일본대학 명예교수이며 심리학자인 오오무라 교수는 "일본인이 원래 조그만 집단에라도 속하면 안심하는 민족성이라 그런 걸 믿는다"고도 한다. 더 우끼는 건 "한국에도 믿는 사람들 있으니 너무 부끄러워말라"는 어느 일본인 개인 홈페이지도 있다는 사실이다.
황인종은 진화가 덜 되었다는 우생학적 관점에서 시작된 이론이 우습게도 황인종의 나라 한국과 일본에서만 아직도 남아있는 셈이다.

 

과학적 근거가 있을까?

 

대부분 이 이론은 이렇게 설명을 지작한다.
누구에게나 수혈을 할 수 있는 O형은 대범하다.
받기만 하는 AB형은 사생활에 비밀이 많고 냉정하다.
같은 혈액형끼리는 잘 어울린다.
이런 등등...

그러나 수혈관계는 단지 혈액성분의 항원항체 반응인데 기본부터 문제점이 있다. 더구나 실제 수혈을 할 때는 O형이라고 아무에게나 수혈하지 않는다. 오늘날은 여러가지 위험성이 알려져 있기 때문에 같은 혈액형끼리만 수혈하는 게 원칙이다.
혈액형은 수백가지 분류법이 있으며 단지 가장 유명한 게 ABO식일 뿐이다. 요즘엔 Rh식도 모두 알고 있지 않은가?
사실 여기엔 이유가 있다. 이 이야기의 시초인 후루카와의 1927년 논문에서 ABO식만을 다뤘기 때문이다. 실제 논문이 나온 1927년에서도 MN, P 혈액형이 발견됐다. 하지만 외국에서 발견된 의학지식을 몰랐던 후루카와는 자기가 아는 ABO식이 혈액형의 전부인 줄로 알았던 듯 하다.
만일 그가 다른 혈액형들까지 제대로 알았다면 <혈액형에 의한 기질연구>가 아니라 <ABO식 혈액형에 의한 기질연구>로 제목도 바꿨을 것이다. 단지 일반인들이 널리 아는 게 ABO이기 때문에 또 장사를 위해서 ABO만을 고집하는 게 오늘날까지 남아 있는 이유다.
물론 시작할 때는 근거가 없는 가설이라 하더라도 나중에 과학적 근거가 발견될 수도 있다. 그러나 <혈액형 인간학>의 생물학적 근거로 제시된 것은 고작해야 <혈액은 몸 전체 구석구석에 퍼져 있으므로 그럴 수도 있다> 정도다.
그러나 이 말도 정확하지가 않다. 성격을 결정하는 부분은 뇌일텐데, 정작 뇌세포와 혈액 순환계 사이에는 혈액 뇌관문이라는 곳이 있어서 혈액이 직접 뇌세포에 갈 수도 없다. 물론 ABO식 혈액형을 정하는 항원, 항체도 이곳을 통과할 수는 없다. 성격이 발가락이나 손가락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뇌에서 결정된다는 점을 잊은 듯하다.

생물학적 근거가 없다면, 그럼 유일하게 남은 대안, 통계학적 근거는 있을까?
이것도 <없다>가 정답 되겠다. 일본에서 나온 각종 통계자료를 보면 그럴듯하게 포장되어 있는 경우들이 있지만, 그건 통계의 장난인 경우가 많았다.

왜 꼭 특정회사 특정부서만 따질까?
왜 꼭 특정연도의 특정국가 국회의원만 따질까?
왜 꼭 프로야구에서 타자의 각 부문의 10위까지만 따질까?
투수는? 20위까지는? 한국, 일본, 미국 프로야구 선수들 전체는?

원하는 답이 나올 때까지 여러가지로 범위를 좁히고 좁히면 그럴듯한 결과는 얼마든지 얻어낼 수 있다. 게다가 프로야구의 예에서는 한 가지 속임수도 있다. 홈런, 안타, 타점부문에서 따로따로 특정 혈액형만 많았다면 뭔가 신기하게 보이지만 실제로는 홈런, 안타, 타점에는 공통인 선수들이 많아서 특정 혈액형이 많게 보일 뿐이다.


그럼 왜 맞는 것처럼 보일까?
 
사실 이 이론에 대해 생물학 쪽에서는 별로 반론이 없다. 왜냐? 애초에 이게 과학적 근거 자체가 없기 때문에 반론도 없는 것이다. 오히려 심리학에서 많은 연구가 이루어졌다. <이런 근거 없는 이야기를 믿는 심리 기저엔 무엇이 있을까?> 하는 주제로 말이다.
그렇다면 어째서 혈액형 성격 분류는 주위에서 맞게 보일까? 사실은 당연하다. 가장 큰 이유는 <성격>이라는 게 애초부터 애매한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어떤 행동이든 아무 혈액형 특징으로 자신 있게 갖다 맞출 수 있다.
여기선 상대를 특정 기준에 맞춰서 판단하는 <암시>와 사람들이 자기 혈액형에 맞춰 행동하는 <암시>, 그 두 가지가 작용한다. 먼저 판단하는 쪽의 <암시>란, 각 성격 정의가 애매하므로 그 범위를 맘대로 정한다. 저 사람이 일을 척척 잘 해낸다. 그건 어떻게 보면 성실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또 어떻게 보면 적극적 이어서, 어쩌면 실천력이 있어서, 아니면 몰두를 잘 하는 타입이라 이것도 아니면 적응력이 높거나 욕구가 강해서 또는 합리적이라 그런 것 같다. 즉 어느 혈액형이든 대부분 설명이 가능하다. 그리고 혈액형에 맞춰 행동하려는 <암시>란, 예를 들어 혈액형과 성격의 관계를 믿는 사람들을 설문조사 하면 이들은 자신의 지식을 동원해 혈액형 특징에 맞는 답변을 해서, 결과가 혈액형과 성격이 관계가 있다고 나오며, 이러한 문화가 없는 곳에선 반대 결과가 나오곤 한다.
쉽게 말해서 <A형은 고지식하다>는 이론이 널리 퍼져 있는 나라에선 정말로 고지식하다는 결과가 나오고, 그런 이론이 없는 곳에선 정반대의 결과가 나온다는 것이다. "나는 A형이니까 이렇게, 난 B형이니까 이건 하지 말아야지" 라는 생각을 하면서 자기도 모르게 맞춰 나가는 또는 자신이 평소 그렇게 한다고 생각하는 경우들도 반영된다.
<성격>에 대해서 하나 더 생각하자. 우린 정말 하루 24시간 1년 365일 특정 성격을 가질까? 용감하고 적극적이며 불의를 참지 못 하지만 바퀴벌레만 보면 연약한 부인을 애타게 부르는 저 아저씨는? 왜 저 아저씨는 바퀴벌레에게만 한없이 약한 모습을 보일까? 평소에 내성적이고 수줍은 저 아가씨가 마이크만 잡으면 가장 용감해지는 경우는?
우린 각각 어느 정도 일관된 성격들을 가지지만, 그때그때의 환경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며 의외로 우리 생각보다 더 자꾸 변한다. 밖에 나가선 친절한데 집안에선 폭군인 남자, 옷 입으면 점잖은데 옷 벗으면 색마, 머 그런 경우도 많지 않은가?
이런 이유들 때문에 <성격>이라는 것은 객관적인 대상으로 학문적 연구가 매우 어려운 주제다. 그리고 이런 <성격>에 따라 실제 행동을 예측하는 것은 더더욱 어렵다. 그런데 혈액형으로 이런 걸 할 수 있다니...
게다가, 더 구체적으로 얘기하면 이런 것도 있다. 당신의 성격이 이러이러하다는 설명을 여러분이 읽는다고 치면, 자기 해당되는 사항은 열심히 읽지만 다른 곳들은 대충 넘어가게 된다. 그리고는 "야 정말 맞는구나!" 라고 단정 짓는다. 그러나 다른 쪽 설명도 잘 읽어보면 자신에게 맞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이런 사람도 있다. 자신의 혈액형 성격이 잘 맞는다고 느꼈는데, 알고 보니까 혈액형을 잘못 알고 있었다. 그래서 다른 혈액형 성격을 보니 그것도 잘 맞는 것처럼 느껴지더라는 거다. 즉 자기가 어디에 속하느냐는 선입관에 의해 거기에 납득하려고 무의식적으로 노력하기 때문이다. 또한 나온 설명에서도 잘 들어맞는 문장과 단어 몇 개만이 기억에 남고 나머지 부분은 그냥 지나친다. 즉 뭐든지 설명 하나만 자기에게 주어지면 왠지 잘 맞는 것처럼 여겨진다. 또한 설명을 교묘하게 만들기도 한다.
예를 들어 '당신은 소심하다고 생각될지 모르지만 때로는 대범하게 행동해 주위에서 의외라고 합니다.' '당신은 평소 대범하지만 가끔은 소심하게 고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두 사람이 뭐가 다른지 구별이 되는가? 실제 엉터리 성격판단이나 점, 사주팔자 사이트 등에서도 이런 점을 악용해 애매하게 만든 설명들을 만들고 무작위로 적당히 골라서 보이는 방법을 쓸 수 있다.

 

과학적으로 입증하려면?

 

이 이론을 과학적 이론으로 만들기 위해선 아래와 같은 조건들이 충족되어야 할 것이다.
성격을 결정하는 유전자들이 밝혀지고 또 게놈(유전정보 세트 전체)상에서 혈액형 유전자 가까이에 있다는 게 밝혀지는 경우. 유전자들은 게놈상에서 서로 가까워야 함께 자손에게 유전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인간 게놈을 전부 읽어냈다지만 아직 그 암호를 푼 것은 아니며 또한 적극성 유전자, 낭만성 유전자라는 것들이 하나씩 있는 게 아니라, 복수의 유전자들이 서로 복잡한 네트워크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밝혀진 유전자들이 대부분 그렇다. 또한 기본적으로 성격을 포함한 특징들은 유전정보와 환경요인 모두가 참여하는 복잡한 네트워크를 형성해서, 유전정보로 정해지는 건 일부분이다. 100% 유전정보로 정해진다는 일부 유전병들조차 전형적인 클론인간인 일란성 쌍둥이(유전정보가 100% 일치)에서 오랜 세월 간격으로 발병한다.

혈액관련 연구에서 성격과 관련된 물질들이 밝혀지고 이 물질들이 혈액형과 일치하는 차이가 있다고 밝혀지는 경우. 특정 물질들의 성격에 관한 기능들이 계속 보고되겠지만 결국 복잡한 네트워크의 일부라는 것이 밝혀지는 정도이며 더구나 혈액형과 일치할지는 좀 의심스럽다. 물론 그 물질들이 단순히 혈액 안에서가 아니라 뇌 안에서 어떤 기능인지가 밝혀져야 한다.
생물학적 원리까진 밝히지 못 해도, 성격에 관한 객관적이고 정확한 통계자료가 나오는 경우. 인간의 여러 성격을 너무 단순화시킨다는 기본적인 문제점이 있고 폭넓은 조사대상 확보, 사람들이 실제 자신의 성격에 의한 대답을 하는지 아니면 자기 혈액형에 맞는다고 생각되는 대답을 하는지 구별해야 하는 어려움들이 있다. 위에서 인용한 대부분의 연구결과들은 이 어려움들을 극복하지 못했다.
실제 행동조사에 성공. 혈액형별로 사람들을 나누고 그들의 하루하루 생활 전부를 면밀히 해석해 혈액형별로 행동상의 성격을 설명, 예측할 수 있는가를 조사한다.
문제는 상황요인이나 선입관이 완전히 통제된 실제로는 거의 불가능한 조건이 갖춰지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는 점이다. 또한 데이터의 해석에서 해석하는 사람의 주관이 크게 작용할 수 있다는 약점도 있다.


결론

 

이 이론의 기본적인 문제점은 우리들의 끝없이 다양한 성격을 겨우 4가지로 나누는 너무 난폭한 방법이라는 것이다. 사람들의 성격은 사람 수 만큼이나 다양하고 풍부하며 서로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조화를 이루려는 노력을 해야지 겨우 4가지로 나눠 구별하고 또 무슨 직업에 맞고 무슨 형끼리 잘 어울린다는 결론들은 <차별>이라는 큰 부작용으로 이어진다.

 


                                                                                                                                         출처 - 딴지일보



P.S 페루인디언은 100%가 O형, 마야인은 98%가 O형이라고 하는데 이 사람들은 다 똑같은 성격일까요?
      아직도 우리나라 혈액형붐은 사글어들지 않네요. 제발 좀 깨어나세요.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8. 18. 17:03




시내에서 고개만 돌리면 보이는 커피전문점 그중에서 가장 높은 인지도와 가장 많은 매장을 가지고 있는 스타벅스, 그러나 스타벅스가 무슨 말인지 아는 사람은 몇 안될꺼라 생각합니다.

스타벅스가 무슨 말 일까요?

스타벅스는 허만 멜빌(Herman Melvile)의 소설 모비딕(Moby Dick)에 나오는 스타벅(Starbuck)이라는 항해사의 이름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스타벅스사를 창시한 하워드 슐츠가 모비딕의 스타벅 항해사가 커피를 좋아한다는 데에서 착안한 이름이죠.

스타벅스 로고에 보이는 여자는 전설에 나오는 세이렌(Siren)입니다. 세이렌은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요정으로 상체는 여자의 아름다운 모습과 하반신은 물고기 모양을 한 인어입니다. 그리스 신화에는 노래소리로 뱃사람을 홀려 바다에 빠져 죽게 만드는 괴물로 나오고 다른 전설에는 아름다운 바다 요정으로 나오기도 합니다.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moncler

    Le Zanzibar,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 qui affirme être le plus vieux bar pour homosexuels d'Europe et un haut lieu de la vie nocturne à Canne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a fermé ses portes en décembre faute de repreneur,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a-t-on appris vendredi auprès de son ancien propriétair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Jean-Marie Wawruszczak,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ntreprises Renault : les cadres soup,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onnés auraient touché de l'argent Economie Wall Street finit en légère baisseRelated articles:


    http://www.starrynight.pe.kr/161 http://www.starrynight.pe.kr/161

    http://www.pascom.co.kr/48 http://www.pascom.co.kr/48

    2013.01.04 14:09

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8. 18. 13:09


요즘은 연필을 잘 안쓰지만 제가 어릴 때는 연필을 많이 사용했습니다. 연필을 사려고 하면 종류가 아주 다양했는데요 연필의 종류는 무엇이 있고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요?


OMR카드로 시험을 볼때는 컴퓨터용 수성 싸인펜이나 HB연필을 사용하라고 하고, 학교에서 미술시간에 스케치를 할때면 선생님은 4B연필을 가져오라고 하셨습니다. HB, 4B 연필의 종류 같기는 한데 정확히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요?


연필 흑심의 종류를 경도 및 농도별로 9H, 8H, 7H, 6H, 5H, 4H, 3H, 2H, H, F, B, 2B, 3B, 4B, 5B, 6B로 구분(KS G2602)합니다. H, F, B 등의 기호는 경도와 농도를 나타내는 것으로서 각각 hard, firm, black의 머리글자이다. 따라서 높은 숫자의 H심일수록 딱딱하고 흐리게 써지며, 높은 숫자의 B심일수록 부드럽고 진하게 써진다는 뜻입니다.


용도를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9H∼7H : 금속면 석재면 등 경질면에 사용
6H∼3H : 정밀제도 설계용
2H∼B : 학습 ·사무필기용 ·설계제도용
2B∼3B : 속기용
4B∼6B : 미술용

 

일반적으로 아무것도 안써있는 연필이라면 HB연필이고, 필기에는 2H 정도가 적당합니다.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8. 18. 13:03

얼마전 태풍 모라꼿이 대만에 엄청난 피해를 입혔지만 다행히 우리나라에는 별 피해가 없었습니다. 몇 년 전 미국에서는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수천명의 사상자와 수십만명의 이재민을 발생시켰고, 태풍 '나비' 또한 일본에 수십명의 사상자를 만든적이 있습니다. '카트리나'와 '나비'를 살펴모면 그 모양과 성질이 거의 같아 보이는데 왜 '카트리나는 허리케인이고 '나비는' 태풍이라고 부를까요?

 

태풍과 허리케인은 모두 열대성 저기압에 속합니다. 열대성 저기압은 온대성 저기압과 달리 전선(일기예보에서 많이 듣죠 '장마전선이 형성됐습니다.')을 동반하지 않으며 남북위도 5~25의 해상에서 발생합니다. 그 중에서 북서태평양에서 발생하여  동남아와 우리나라 일본을 거치는 것을 우리나라에서는 태풍이라고 부르며 영어로는 Typoon(타이푼)이라고 합니다. 인도양에서 발생하여 인도, 방글라데시 쪽에 피해를 주는 열대저기압을 Cyclone(사이클론), 북미 앞바다에서 발생하여, 미국, 멕시코쪽에 피해를 주는 열대저기압을 Hurricane(허리케인), 남태평양 해상에서 발생하여, 호주, 뉴질랜드, 폴리네시아, 미크로네시아 등에 피해를 주는 열대저기압을 Willywilly(윌리윌리)라고 합니다.


결론은 태풍, 허리케인, 사이클론, 윌리윌리는 열대성 저기압이며 발생 위치에 따라서 이름만 달리 불려지는 것 입니다.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8. 18. 12:53


남자인 내가 만약 형수의 여동생을 사랑하게 된다면? 여자인 내가 만약 형부의 남동생을 사랑하게 된다면? 이 사랑은 이루어질 수 있을까? 드라마에서나 존재하는 겹사돈 법적으로 가능할까?

 

우리 민법에서는 8촌 이내의 인척(예를 들어 사돈관계)이거나 인척이었던 사람 사이에서는 혼인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민법 제809조). 혈족(혈연으로 연결된 사람)의 배우자, 배우자의 혈족, 배우자의 혈족의 배우자를 인척이라 한다(제769조). 이런 인척관계는 혼인에 의해 발생하고, 혼인의 무효·취소 또는 이혼, 부부 일방의 사망후의 재혼으로 종료한다(제775조). 과거에는 「혈족의 배우자의 혈족」을 인척으로 보아 겹사돈이 허용되지 않았지만, 1990년 민법 개정으로 「혈족의 배우자의 혈족」이 인척에서 제외되었으므로 겹사돈도 가능하다. 따라서 올케의 남동생이나 형수의 여동생과 형부의 남동생 모두 결혼이 가능하다.

 

망서리지 말고 사랑한다면 쟁취하라~~~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8. 18. 12:50

세대공감 OLD&NEW 10대가 모르는 단어

 

 

* 주전부리 : 군것질,간식거리

* 회수권 : 버스에서 사용 지금은 교통카드

* 터울 : 한 어머니가 낳은 자녀의 나이의 간격

* 마수걸이 : 어떤 일을 시작한 뒤 맨 처음에 얻은 소득. (준말)마수

* 개시(開市) : 첫 번째로 물건을 파는 일.

* 넝마주이 : 넝마나 헌 종이 따위를 주워 모으는 일, 또는 그 일을 하는 사람

* 부지깽이 : 아궁이에 불을 땔 때 쓰는 나무 막대기

* 깜냥 : 일을 가늠 보아 해낼 만한 능력

* 자리끼 : 잠자리에서 마시기 위하여 머리맡에 떠 놓는 물

* 바투 :물체가 가까운 상태 시간이 짧은 상태

* 구들 : 방구들의 줄임말 밑으로 고래를 켜서 방을 덥히게 만든 방바닥 즉 온돌

* 곤죽 : 밥이 몹시 질거나 땅이 질척질척한 상태 일이 엉망진창되어 갈피를 잡기 힘든 상황 몸이 몹시 상하거나 늘어진 상태

* 감질 : 먹고 싶거나 가지고 싶어서 애타는 마음 바라는 마음이 너무 큰데 성에 차지 않는 것

* 너스레 : 수다스럽게 떠벌려 놓는 말이나 행동

* 몽니 : 음흉하게,심술궂게 욕심을 부리는 성질

* 설레발 : 몹시 서두르면서 부산스러운 모양

* 외탁 : 생김새나 성질 등이 외가 쪽을 닮음

* 추파 : 이성에게 은근하게 보내는 눈길

* 데면데면 : 대하는 태도가 친숙성이 없고 덤덤한 모양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4. 17. 10:19


I agree. 동의 합니다
I am (deeply) touched. 감동 정말 되었어요
I am a little disappointed. 좀 실망했어요
I am all set. 난 모든 준비 완료
I am aware of that. 그것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I am back. 저 돌아 왔습니다
I am broke. 나는 무일품입니다
I am coming. 지금 가요
I am crazy about her. 나는 그녀에 빠졌어요
I am exhausted. 난 기진맥진입니다
I am fed up with this. 이것에 진저리가 났어요
I am free. 한가 합니다
I am full. 배불러요
I am getting hungry. 배가 슬슬 고파 오는데요
I am going to miss you. 나는 너를 그리워 할 거야
I am impressed. 인상이 좋았어요. 감동 받았어요.
I am in a hurry. 좀 바쁩니다
I am in need. 궁색 합니다
I am nearsighted. 근시입니다
I am on duty. 근무중입니다
I am scared to death. 난 무서워 죽겠어요
I am serious. 난 진심이에요
I am short-changed. 잔돈이 모자라는데요
I am single. 나는 미혼입니다
I am sorry. 미안해요
I am starving to death. 배가 고파 죽겠네여
I am stuffed. 배가 부르네요
I am upset. 화가 납니다
I bet. 내기를 할정도로 자신있다
I can tell. 그렇게 말할 수 있어요. 그렇게 보이는데요
I can handle it. 내가 다룰 수 있어요
I can not handle it anymore. 난 더 이상 다룰 수 가 없어요
I can’t afford that. (주로 재정적으로) 그것을 감당 할 수 없어요
I can’t help it. 어쩔수 없어요
I can't say for sure. 확실히는 말 못 하겠어요
I can't stand it. 견딜 수 가 없군
I can't thank you enough. 너무 감사해서 뭐라고 할말이 없네요
I didn't mean to. (I didn't mean it.) 난 그렇게 할 의도는 아니었어요. (나는 그것을 뜻 한 것은 아니었어요

I don't believe it. 난 그것을 믿지 않아요
I don't care. 상관없어
I don't get it. 이해를 못하겠네
I don't like it. 맘에 안들어요
I doubt it. 의심이 가는데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데요
I fee the same way. 동감입니다
I get it. 알았어요
I got lost. 길을 잃었어요
I have got to go now. 가야 겠어요
I have had enough. I quit. 난 이제 진저리가 나요. 그만 둘래요
I hardly know him. 나는 그 사람을 잘 모릅니다
I hate to eat and run but ... 먹자마자 가기는 싫지만…
I have a long way to go. 난 갈길이 멀었지요
I have no appetite. 난 식욕이 없네요
I have no clue. 잘 모르겠는데요
I have no energy. 힘이 없어요
I have no idea.  잘 모르겠는데요
I have no time. 시간이 없어요. 바쁘네요
I haven't got all day. 제가 지금 시간이 없어요. 좀 빨리좀 해 주세요
I hear you loud and clear. 잘 들고 있습니다
I know what! 뭔가 알아요. 뭔가 아이디어가 있어요
I love it. 맘에 들어요
I made it. 해냈어요
I mean it. 정말입니다. 농담아니에요
I owe you one. 신세를 지네요
I see. 알겠습니다
I still love you. 너를 아직도 사랑해
I swear to God. 하나님한테 맹세합니다
I taught myself. 난 고학 했습니다
I was lucky. 운이 좋았지요
I was told that. 그렇게 들었어요
I will be in touch. 제가 연락을 할께요
I will do it for you. 제가 해 드리지요
I will drink to that. 그것에 동감입니다
I will get it. (전화등을) 제가 받을께요
I will miss you. 네가 그리울야
I will never make it on time. 제시간에 가기는 틀렸군
I wouldn't say no. 아니라고는 말하지 않을게여
I'm coming. 가요, 갑니다
In a sense, he is nothing but a suit. 어떤 면에서, 그는 헛깨비지요
Incredible. 믿을 수 없어요
Is that all? 그게 전부에요?
It is chilly. 날이 쌀쌀하네
It is humid. 후덥지근하네
It is muggy 날이 찌뿌둥 하네
It is out of style. 유행이 아니네요
It is painful for me. 나에겐 아픈(슬픈) 일입니다
It is time for lunch. 점심식사 시간입니다
It is time to go. 갈 시간입니다
It is windy. 바람이 부네
It makes sense. 말 되네요
It takes time. 시간이 걸립니다
It’s for you. 여기요 전화 왔어요
It’s not fair. (It's unfair) 불공평 합니다
It's all right. 괜찮습니다
It's beautiful. 아름답군요
It's cool. (Cool) 멋있네요
It's free. 공짜입니다
It's freezing. 얼어붙게 춥네
It's my fault. (It's not my fault) 내 잘못 이지요 ( 내 잘못이 아닙니다)
It's all your fault. 모든 게 네 잘 못이야
It's my pleasure. 제게 기쁨입니다
It's my turn. 이번에 내 차례입니다
It's now or never. 지금이든지 아니든지 입니다 (지금이 절호의 기회입니다)
It's on me. It's on the house. 이건 제가 쏘는 겁니다, 이것은 가게주인이 그냥 주는 겁니다
It's really bad. 아주 안좋아요
It's tough. 터프하네요 (힘들군요)
It's your turn. 당신 차례입니다


Just about. 거의
Just kidding. 그냥 농담이에요
Just looking. 그냥 보는 거에요
Just a moment. 잠깐만요


Keep an eye on this, will you? 잠깐 이것 좀 봐주세요, 네?
Keep going. 계속 하세요
Keep in touch. 연락하고 지내자
Keep it confidential. 비밀로 해 주세요
Keep it to yourself. 당신만 알고 계세요. (비밀로 해 주세요)
Keep looking. 계속해서 찾아봐요
Keep out of my way. 제 길을 막지 마세요
Keep the change. 잔돈은 가지세요
Keep your chin up! 고개를 드세요. 낙담하지 마세요 기운을 내요
Knock it off. 그만 두세요


Large or small? 큰거요 아니면 작은거요?
Let it be! 그냥 둬
Let me see… 자 어떻게 된건지 보자
Let me think about it. 그것에 대해서 좀 생각 해 봅시다
Let's give him a big hand. 그에게 큰 박수를 보냅시다
Let's call it a day. 오늘은 이것으로 마칩시다
Let's eat out. 자, 외식하지요
Let's get down to business. 이제 일을 시작하지요
Let's get together sometime. 언제 같이 모여 보지요
Let's go over it one more time. 자 한번 더 살펴 보지요
Let's see. 좀 봅시다
Let's split the bill. 나눠 내지요
Let's try. 한번 해봅시다
Look who's here. 아니 이게 누구야
Lucky you! 자네 운이 좋았어


Make a way! 길을 비켜 주세요
Make mine well done. 내것(스테이크)은 잘 익혀주세요
Make that two, please. 2개 주세요
Make yourself at home. 집처럼 편히 계세요
Many thanks in advance. 미리 감사 드려요
Many thanks. 정말 고마워요
May I interrupt you? 제가 좀 실례를 해도 될까요?
Maybe. 그럴지도 모르지요
Maybe not. 그렇지 않을지도 모르지요
Maybe some other time. 다른 때 해 보자구요.
Me, too. 나도 그래
Money talks. 돈이 만사를 좌우해
Most likely. 아마도 그럴것입니다
My pleasure. 제 기쁨입니다


Never better. 아주 좋아요, 최고에요
Never mind. 신경쓰지 마세요
Never say die. 죽는다는 소리 마라
Never too late. 지금이라도 늦지 않습니다
Next time. 다음번에
Nice meeting you. 만나서 반가워요
Nice talking to you. 같이 이야기나눠서 즐거웠습니다.
No kidding. 설마 농담이겠지
No problem. (No sweat) 문제가 아니네요
No sweat. 문제 없어요
No way. 절대 안되요
No wonder. 어쩐지 그렇더라
Not a chance. 기회가 없어요 (절대 안되지요)
Not bad. 나쁘지 않은데요
Not really. 그렇지는 않아
Not too good. (Not too bad) 썩 좋진 않네요 (썩 나쁘진 않네요)
Nothing much. 별거 없어
Nothing new. 새로운 것은 없어요
Nothing new about that. 그것에 대해선 새로울 게 없어요
Now what? 자 이제는 뭐죠?
Now you are talking. 이제야 바르게 말을 하시는군요


Occupied. 사용중
Oh, dear! 아니 저런
Okay. 그래. 알았어요
Okeydokey  (가까운 사이에서만 사용) 좋아요
On the contrary. 반대로
Once in a blue moon. 아주 가끔요
Ouch! 아야
Out of question. 질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불가능 합니다)


Pick it up! 주으세요
Please enjoy yourself. 좀 즐겁게 지내세요
Please relax. 좀 느긋해 지세요
Please! 제발
Poor thing. 안됐네요
Pretty good ! 정말 좋지요
Really? 정말이에요?
Relax. 좀 느긋해져요.


Same here. 저도 동감입니다
Same to you. 당신도요
Say cheese ! 김치~
Say hello for me. 나 대신 안부 전해줘요
Say that again? 다시 말씀 해 주실래요?
Say when. (그만 하기를 원할 때 ) 거기까지라고 하세요
See you later! (Later!) 나중에 봐요
See you. 나중에 봐요
Serious? 진심에요?
Shame on you. 창피한줄 아세요
She is my style. (She is not my style.) 그녀는 내 타입이에요 (그녀는 내 타입이아니에요)
She is very sophisticated. 그녀는 매우 세련되었어요
Shoot ! 어서 말해봐요
Skip it! 다음으로 넘어가요
So much for that. 이제 그일은 그만 하지요
So soon? 그렇게 빨리?
So what? 그래서 어떻다는 겁니까?
Sold out. 팔렸어요
Something's fishy. 뭔가 이상한데
Something's never changed. 어떤 것은 정말 안변하는군
Sorry to bother you. 번거롭게 해드려 죄송 합니다
Sorry? (누구의 말을 잘못 이해했을 때) 뭐라구 하셨지요?
Sounds good. 거 좋은 생각이군요
Speak out. 좀 크게 말씀 하세요
Speaking. 말하세요
Speaking Spanish? 서반어어 하세요?
Stay cool. 진정해요
Stay longer. 좀더 계시지요
Stay out of trouble. 말썽부리지 말아요
Stick around. 옆에 있어 보세요
Stick with it. 포기 하지말고 계속 해 봐요
Stop complaining. 불평 좀 그만 하시지요
Suit yourself ! 당신 좋을 대로 하세요
Super. 잘하는 군요
Sure. 물론
Sure thing. 확실한 것이지요
Sweet dreams. 즐거운 꿈 꾸세요


Take a guess. (Can you guess?) 알아맞혀 보세요
Take care! 조심하세요, 잘가 : 떠날 때
Take my word for it. 그것에 대해서는 내 말을 들으세요
Take your time. 천천히 하세요
Tell me about it. 그것에 대해서 한번 말해 보세요
Thank God. 하나님 감사 합니다
Thanks for calling. 전화 주셔서 감사해요
Thanks for everything. 여러가지로 고마워요
Thanks for the compliment. 칭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Thanks for the ride. 차 태워줘서 고마워요
Thanks, but no thanks. 감사해요, 그러나 사양해요
That depends. 그야 경우에 따라 다르지요
That figures. 알겠네요
That happens. 그런 일이 일어나지요
That should help. 도움이 될 것입니다
That sounds good. 좋은 생각인데요
That will be the day. 그렇게 되면 오죽 좋겠어요
That's a steal. 거저 가져 가는 셈이지요, 쌉니다
That's all right. 괜찮아, 좋아
That's all there is to it. 그렇게 하면 되는 그게 전부야
That's all? 그게 다에요?
That's enough about that. 그건 그정도면 충분합니다
That's enough. 이제 됐어요
That's good. 잘 됐네요
That's hard to say. 말하기 곤란 한데요
That's it. 바로 그거야
That's a nice surprise ! 이거 뜻밖인데요
That's not fair.(That's unfair) 불공평 합니다
That's right. 맞습니다
That's the way to go. 바로 그겁니다
That's what I mean. 그게 제가 말하는 것이지요
There you are. 여기 있습니다
Things will work out all right. 다 잘 될 것입니다
This is just between you and me. 우리들 끼리의 비밀입니다
This is not much. 약소합니다
This is urgent. 긴급입니다
This one? 이것 말이에요?
Time will tell.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될 것입니다
Time's up. 이제 시간이 되었어요
Too bad! 참 안됐군요
Too expensive. 너무 비싸네
To the best of my knowledge~ 내가 알기로는~
Trust me. 나를 믿으세요
Try again. 다시 해 보세요


Uh-uh 오오 아닌데요
Unbelievable. 믿을 수가 없네
Up to here. (목까지 손으로 대어 보이면서)폭발 일보전이다
Up, or down? 올라가요? 아니면 내려가요?


Wait a minute. 잠시만 기다리세요
Watch out! 위험해, 주의하세요
Watch your language. 말 조심해요
We are in the same boat. 우리는 같은 처지/운명이지요
Welcome home! 집에 온것을 환영합니다
Well done. 잘 했어요
What a nerve! 뻔뻔하군요
What a relief ! 이제 맘이 놓인다
What a shame. 이게 무슨 창피한 노릇인가?
What about it? 이건 어떤데요?
What about you? (What about me?) 당신은 어때요? (나는 어때요?)
What brings you here. 무슨일로 오셨습니까?
What did you say? 뭐라구요?
What do you do? 직업이 뭐세요?
What do you know? 당신이 뭘 알아요?
What do you mean? 무슨 말이요?
What do you say? 어떠세요?
What do you think of it? 이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What do you think? 무엇이라고 생각 하세요?
What for? (For what?) 뭐 때문이지요?
What is it? 무슨 일이지요?
What makes you say that? 무슨 근거로 그렇게 말 하세요?
What time is it? 몇시지요?
What? 뭐라구요?
What’s it called? 건 뭐라고 부르지요?
What’s today's special? 오늘의 특선요리는 뭐지요?
Whatever you say. 당신이 뭐라고 하던지간에
What's happening? 어떻게 지내요?
What's new? 그동안 새로운 거 있었어요?
What's the big deal? 뭐가 그 난리에요?
What's the point? 요점이 뭐지요?
What's up? 어떠세요?
What's wrong? 뭐가 문제요?
When? 언제?
Where are we?  여기가 어디지요?
Where did you stay? 어디서 머물렀어요?
Where do you live? 어디에 사세요?
Where is a drugstore? 약국이 어디에 있지요?
Where to ? 어디로 갈까요?
Which one? 어느 것이요?
Who cares ! 알게 뭐야, 상관없어
Who is it? 누구세요?
Who knows? 누가 알겠어
Who's there? 거기 누구죠?
Who's calling? (전화를 받으면서) 누구시지요?
Why didn't I think of that? 왜 그걸 생각 못했지?
Why not? 안될건 또 뭐야?
Why? 왜요?
Win-win situation. 둘 다 이기는 셈이지요
With pleasure. 기꺼이
Would you like some? 좀 해 볼래요?
Wow! 와우


Yeah. Yes 네,
Yes and no. 그렇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고
You are a lucky duck. 당신은 행운아 입니다
You are driving me crazy. 당신은 나를 신경질 나게 만드네요
You are getting better. 점점 회복되고 있습니다
You are soaked! 흠뻑 젖었군요
You are teasing me. 나를 놀리시는군요
You're telling me. (당신이 말 안해도 ) 안 들어도 알고 있어요
You are too much. 당신 너무 하는군요
You bet. (내기를 해도 될 만큼) 틀림 없어요, 물론이지요
You bet? 내기 할래?
You cannot fool me. 날 속이지는 못하지요
You can say that again. 지당한 말씀이지요
You first // After you 먼저 하세요
You flatter me. 칭찬이 과하시네요
You have a wrong number. 전화를 잘못 거셨습니다
You got it. 이해를 하셨군요
You have lost me. 제가 말을 놓쳤네요
You look good. 좋아 보이네요
You must be crazy. 미친게 틀림없어
You name it. 말씀만 하세요
You said it. 맞아요
You should get in shape. 몸을 좀 가꾸는게 좋겠는데요
You stay out of it. 넌 여기 끼어 들지 마
You went too far this time. 이번엔 좀 과하셨군요
You win. 당신이 이겼어요
You're wasting your time. 당신은 당신의 시간만 낭비 하고 있어요
You're welcome. 천만에요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4. 17. 08:07


마라톤의 유래는 대부분 알고 있을 것입니다.

BC 490년 그리스에 침공한 페르시아 대군을 아테네군이 마라톤 평원에서 대파했습니다. 승리를 알리기 위해 한 병사가 약 40㎞를 달려 간신히 아테네성문에 도착해 "우리 군대가 승리했다."고 외치고는 곧 그 자리에서 숨을 거둔 것을 기리기 위해 마라톤이 생겼습니다. 1896년 아테네에서 근대올림픽 1회 대회가 열렸을 때 프랑스의 언어학자 M.J.A. 브레알이 이 전설과 같은 고사를 본떠 올림픽종목에 마라톤을 넣자고 주장하였고 이는 채택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당시의 마라톤의 거리는 42.195km가 아니었습니다. 사실 마라톤광야에서 아테네까지의 거리는 39.909㎞였는데, 초기의 올림픽에서는 마라톤의 거리가 40㎞ 전후로 일정치 않았습니다.

 

그럼 마라톤이 40km도 아니고 42km도 아니 어정쩡한 42.195km로 정해진건 왜 일까요?


1908년 런던올림픽에서 런던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당초 마라톤 출발 지점으로 메인스타디움으로 하는 42Km의 코스를 선정했으나 국왕인 에드워드 7세가 발코니에서 마라톤 경기를 구경하고 싶다고 해서 출발지점을 윈저궁으로 변경하는 바람에 부득이 42.195Km라는 거리를 택하게 된 것입니다. 이후로는 마라톤의 정규코스는 42.195Km로 공식화 되었습니다.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4. 17. 07:59



이사의 계절 봄이 왔습니다. 이사를 하려고 센터에 비용문의를 하면 휴일과 평일, 손 있는 날과 손 없는 날 요금이 다른데 손 없는 날이란 무엇을 말하는 걸까요?


민속신앙에서 ‘손’ 이란 날수(日數)에 따라 동서남북 4방위로 돌아다니면서 사람의 활동을 방해하고 해치는 귀신을 말합니다.


음력 기준으로 이 귀신은 1ㆍ2일에는 동쪽, 3ㆍ4일에는 남쪽, 5ㆍ6일에는 서쪽, 7ㆍ8일에는 북쪽에서 활동하다가 9ㆍ10ㆍ19ㆍ20ㆍ29ㆍ30일에는 하늘로 올라가고 없기 때문에 그런 날들을 ‘손 없는 날’ 이라고 합니다.

 

‘손 없는 날’ 에는 이사뿐만아니라  먼 길을 떠날 때, 집을 수리할 때도 ‘손 없는 날’ 을 가리는 것이 오래된 미신 중 하나입니다.

 

손 없는 날의 이사비용이 좀 더 비싸기 때문에 이런 것 믿지 않는 분은 손 없는 날을 피해서 이사하면 조금 더 이사비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 [손있는날] - 음력

동(東) 방위에 손이 있는날 - 1. 2. 11. 12. 21. 22 일
서(西) 방위에 손이 있는날 - 5. 6. 15. 16. 25. 26 일
남(南) 방위에 손이 있는날 - 3. 4. 13. 14. 23. 24 일
북(北) 방위에 손이 있는날 - 7. 8. 17. 18. 27. 28 일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