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상식 한가지 2009. 1. 30. 15:30


 여기는 처음 인데 처음 방문한 장소가 아닌 것 처럼 낯익다든지, 지금 막 하는 일이 예전에 똑같은 일은 했언던것 같은 느낌이 들때가 있다. 마치 이전에 꿈에서 본 듯한 장면들 처럼 현실이 느껴지기도 한다. 어릴 때는 이런 경험이 나는 혹시 특별한 사람이 아닐까 초능력이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허무맹랑한 상상을 하게도 만든다. 이처럼 처음으로 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전에 목격했거나 경험한 듯한 느낌을 deja vu(데자부) 현상이라고 하고 기지감(感) 또는 기시감() 또한 같은 말이다.


 이런 데자부 현상은 나만이 격는 특별한 것은 아니니 병이라고 걱정하거나 초능력이라고 오해하지 말자. 약 70% 정도의 사람들이 한 번 이상 데자부 현상을 겪는다고 한다. (그러나 신기한것은 사실이다.) 


  데자부라는 말은 초능력을 연구하던 Emile Boirac(1851∼1917)이 처음으로 사용했는데, 그는 데자부는 현대 과학으로는 알아 낼 수 없는 우리 뇌의 화학적 작용에 의해 생기는 초자연적 현상으로 보았다. 하지만  최근의 과학자들은 데자부를 예언이나 예지와 같은 초자연적인 능력이라기 보다는, 기억의 장애로 생기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즉 어떤 특정한 환경 속에서는, 우리의 뇌가 이전에 경험한 어떤 기억을 불러 오면서 간혹 실수로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온다는 것이다. 이 잘못된 정보로 인해 처음 경험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전에 해 본 것 같은 느낌을 준다는 것이다.


 데자부와 반대로는 jamais vu(자메부:미시감) 현상이 있다. 이전에 숱하게 경험하거나 봤던 것들이 어느 날 아주 생소하게 느껴지는 현상을 말한다. 몇 십년을 살던 우리집이 어느 날 낯설다던가 매일 가던 길이 처음인 것 같은 느낌을 받는 것 처럼 말이다. 그러나 이런 것이 너무 자주 일어난 다면 자메부가 아닌 건망증을 의심해 보자.

 

 데자부의 어원을 보면 프랑스에서 deja는 ’이미(already)’라는 의미이고, vu는 ’보다(voir)’라는 동사의 과거분사형(seen)이라고 한다. 따라서 ’이미 본(already seen)’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또한 데자부는 이미 본 것이므로 새로울 것이 없으므로 ’진부한 것’이라는 의미도 가지고 있다.


posted by 세솔아 세솔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